2016년 7월 16일 토요일

(万葉集 4142) 張流柳乎 取持而 京之 大路所念 하루야기오 도모치 미요가 오호치보네 はるやぎを ともち みょがおほちぼね

春日尓 張流柳乎 取持而 見者京之 大路所念.
(はるに はるやぎを ともち みればみょが おほちぼね.)
(haruni haruyagiwo tomoti mirebamyoga ohotibone.)
(하루니 하루야기오 도모치 미레바묘가 오호치보네.)
봄날에 봄버들을 잡아보니 나라의 대로(大路)가 생각날사.

原文: 春日尓 張流柳乎 取持而 見者京之 大路所<念>.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