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1월 4일 수요일

(万葉集 1075) 바닷길 멀어도 달보기 마소, 밤이 새니까.海原之 道遠鴨 月讀 明少 夜者更下乍

바닷길 멀어도 달보기 마소, 밤이 새니까.

海原之道遠鴨 月讀明少 夜者更
(ばらのじをかも つくよまそ よはふけさ。)
(baranojiwokamo tukuyomaso yowahukesa.)

原文: 海原之 道遠鴨 月讀 明少 夜者更下乍.

cf.1 (#670, #671, #985, #1372) 月讀
cf.2 (#0002) 海原(bara) vs 國原(nara)  ; (#4360)海原見礼婆

댓글 없음: